호서대 세계 최초 수중 기지국 기반 통신망 시연 > 일반대학



일반대학
일반대학

호서대 세계 최초 수중 기지국 기반 통신망 시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8-11-08 15:29 조회831회 댓글0건

본문

(동양일보 서경석 기자) 호서대는 정보통신공학부 고학림 교수가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있는 ‘수중기지국 기반의 수중통신망’ 기술을 22~26일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8 국제전기기술위윈회(IEC) 총회’에서 전시, 시연한다.

세계 90여 국가가 참여하는 2018 IEC 부산총회에서 시연되는 기술은 해운대 인근 바다 수심 15m에서 측정된 수온과 염도를 수중통신을 이용해 해상부이로 전달하고 이 값을 해상에서 SKT에서 서비스하고 있는 육상 사물인터넷 통신 기술을 사용하여 육상에 전달한다.

육상 기지국은 육상 LTE망을 이용헤 호서대 해양IT융합기술연구소의 서버에 데이터를 저장하고, 저장된 해양데이터는 핸드폰, PC 등을 사용하여 언제 어디에서도 실시간으로 그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이 기술은 수중에서도 육상과 같이 기지국을 두어 수온, 염도, 음속 등의 다양한 수중 정보를 육상으로 전달, 실시간으로 수중 환경 관측 가능하여 해양재난(지진, 쓰나미), 수자원 관리, 해양탐사, 레져, 국방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계획이다.

고학림 교수는 “수중기지국 기반 수중통신 기술은 세계 최초이며 대한민국 수중통신 기술 선진화에 기여할 것이다.”며“현재 수중통신 기술은 국제표준화가 전무한 상황이다. 이번 호서대의 수중통신 기술 시연을 통해 대한민국이 수중통신 기술의 국제표준을 선도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다.

호서대는 수중기지국 기반의 수중통신망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2015년부터 해양수산부의 지원하에 SK텔레콤, 한국전자부품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경북대, 인하대, 중앙대, 상명대 등과 공동으로 ‘분산형 수중 관측제어망 개발’을 수행하고 있다.아산 서경석 기자

출처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http://www.dynews.co.kr)